복지뉴스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학할 때마다 걱정, 초·중·고 올라갈수록 줄어드는 도움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1-13 13:32:34
지난 2015년 12월 9일 양주지역 특수학교 개교를 촉구하는 모습.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지난 2015년 12월 9일 양주지역 특수학교 개교를 촉구하는 모습. ⓒ에이블뉴스DB
장애가 낫는 것도 아니고 우리 애들 수가 적어지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하라는 건지, 도대체 우리 아이들은 다 어디로 가라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최근 ‘국공립 초·중·고등학교도움반(특수반) 설치를 의무화 해주세요’라는 내용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 청원 마감일은 오는 22일까지로, 13일 오후 1시 30분 현재 2,397명이 참여했다.

자폐증이 있는 아이의 어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제21조 통합교육에 대해 장애인이 차별받지 않도록 해두었는데도 현실은 너무나 암담하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은 “아이가 자폐증이라는 것을 알고 나서 통합교육이 가능한 어린이집을 찾아봤지만 집 주변에는 없어 차로 1시간 걸리는 곳에 있는 특수(통합)교육이 가능한 어린이집을 3년을 다녔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는 도움반이 있는 학교를 찾아 상담을 다녀야 했고 대부분 포화상태고 힘들다며 거절 의사를 내비쳤다”고 덧붙였다.

장애가 있는 아이... 당연히 힘드시겠지요. 그렇지만, 그래도 왜 이토록 환영받지 못해야 하나 싶어 속상했고 앞으로 아이와 살아갈 시간을 생각하니 암담하기까지 했습니다.”

청원인은 현재 자녀의 중학교 입학을 앞두고 학교에 대해 알아본 결과 집 근처에 도움반이 있는 학교가 너무 적고 가장 가까운 공립 중학교에 도움반이 없는 것을 알게 돼 교육청에 도움반 신설을 요청했다.

하지만 돌아온 답변은 먼저는 학교장의 허락이 있어야 되고 중학교는 초등학교와 달라 각 과목 선생님들의 동의도 얻어야 한다. 또한 교실도 있어야 하고 재정도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청와대 홈페이지 에이블포토로 보기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청와대 홈페이지
청원인은 “초등학교에서 중학교로 진학 할 때 도움반 수가 반 이상으로 줄어든다. 중학교에서 고등학교로 진학할 때는 또 반으로 줄어든다고 한다”면서 “그렇다고 특수학교의 수가 많지 않다는 것은 이미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또 먼 거리의 학교에 배정되면 아이를 학교까지 등교시키고 집에 왔다가 다시 데리러 가고 다시 집으로 오는 이 힘든 일상의 시간을 보내게 될까 걱정스럽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집 가까운 학교에 아이를 보내고자 하는 게 왜 이토록 큰 욕심이고 어려운 일이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아이를 데리고 집 가까운 곳에 있는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국공립 초·중·고등학교도움반(특수반) 설치를 의무화해주길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한편 해당 국민청원 참여 링크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4936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년 산림바우처 신청하세요 file 관리자 2021.01.13 4
공지 2021년 문화누리카드 자동재충전 안내 file 관리자 2021.01.11 6
공지 2021년 변경되는 기준 중위소득 file 관리자 2020.07.15 70
735 지체장애인 의지 급여 기준금액 인상 new 관리자 2021.01.18 0
734 정인아 미안해’ 아동학대와 장애인 학대 new 관리자 2021.01.18 0
733 휠체어 사용 장애인 위한 의류 ‘하티스트’ 홍보대사 모집 new 관리자 2021.01.18 0
732 장애인공단, ‘한 눈에 보는 2020 장애인 통계’ 발간 new 관리자 2021.01.18 0
731 자폐아 가족 층간소음 민원 “살려주세요 new 관리자 2021.01.18 0
730 수어통역사 없는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부쳐 new 관리자 2021.01.18 0
729 전북장복, ‘2021 광역형 여가문화지원사업’ 진행 관리자 2021.01.15 3
728 지역별 장애인복지 비교·분석 ‘들쭉날쭉’ 관리자 2021.01.15 2
727 경사로 앞에서 생기는 무기력한 감정의 교차 관리자 2021.01.15 3
726 대구직업능력개발원, 공공행정준비과정 장애인 교육생 모집 관리자 2021.01.15 5
725 청각장애인에게 배송 일자리…CJ대한통운, '블루택배' 개시 관리자 2021.01.15 2
724 척수협회 소식지 ‘Wheel' 휠체어 여행 체험수기 공모 관리자 2021.01.15 0
723 의수 장애인 뒷수갑 채운 경찰, 인권위 ‘주의’ 권고 관리자 2021.01.13 5
722 2021년 안마바우처 서비스 신청 관리자 2021.01.13 4
721 장애인소비자피해구제 상담센터’에 대한 기대 관리자 2021.01.13 5
» ‘국공립 학교 도움반 설치 의무화’ 국민청원 관리자 2021.01.13 5
719 설날 기차표 19~21일 예매…장애인 등 10% 우선 배정 관리자 2021.01.12 3
718 명칭을 바꾸면 인식이 달라질까? 관리자 2021.01.12 4
717 국립장애인도서관 대체자료 신청 제한 폐지 관리자 2021.01.11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