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뉴스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운동본부, 10만명 목표…“활동지원 끊기면 고통”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3-03 16:04:53
1월 7일 서울 을지로 나라키움저동빌딩 1층 로비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주최로 '장애인활동지원 만65세 연령제한 폐지 운동본부 발대식'이 열리고 있다.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1월 7일 서울 을지로 나라키움저동빌딩 1층 로비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주최로 '장애인활동지원 만65세 연령제한 폐지 운동본부 발대식'이 열리고 있다. ⓒ에이블뉴스DB
“얼마 전 활동지원이 끝났습니다. 가족도 없어 활동지원사가 아니면 도와줄 사람이 없습니다. 오늘도 침대에서 간신히 나왔습니다. 65세가 된 이후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만 65세 연령제한 사라져야 합니다. 활동지원 딱 끊기고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김용해)

장애인활동지원65세 연령 제한 폐지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가 65세가 넘어도 활동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10만명을 목표로 온라인 서명을 진행 중이다.
 
장애인활동지원 만 65세 연령 제한 폐지 운동본부가 65세가 넘어도 활동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10만명을 목표로 온라인 서명을 진행 중이다.ⓒ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에이블포토로 보기 장애인활동지원 만 65세 연령 제한 폐지 운동본부가 65세가 넘어도 활동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10만명을 목표로 온라인 서명을 진행 중이다.ⓒ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현재 장애인활동지원제도 수급자격은 만 6세 이상 만 65세 미만까지로, 활동지원을 수급받던 장애인이 만 65세가 되는 해에 ‘노인장기요양보험법’에 따라 수급심사를 받도록 하게 돼 있다. 문제는 장기요양등급이 나오면 하루 최대 4시간만 받을 수 있어, 최중증 독거장애인의 경우 ‘생존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이에 국가인권위원회는 2016년 10월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장애인활동지원 수급자인 장애인의 경우 만 65세가 되면 장애인활동지원 제도와 노인장기요양보험 중 필요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권고했다.

또 2019년 7월에는 국회의장에게 65세가 되는 장애인이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불이익이 없도록 ‘장애인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과 ‘노인장기요양보험법’ 등을 개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표명한 바 있다.

그럼에도 복지부는 서비스 대상, 목적 등이 다르고 재정 부담이 크다는 이유로 인권위 권고에 ‘불수용’ 입장을 표명했으며, 올해 장애인 활동지원‧요양서비스 제도 기능 정립을 위한 모형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 1월 7일 “장애인에 대한 ‘현대판 고려장’인 활동지원 연령제한 문제를 알려나가겠다”면서 운동본부를 꾸렸다. 운동본부는 지금까지 만 65세 연령 도래 활동지원 이용 당사자 15명에 대한 인권위의 긴급구제를 이끌어냈다.
 
온라인 서명 모습.ⓒ화면캡쳐 에이블포토로 보기 온라인 서명 모습.ⓒ화면캡쳐
“‘장애인활동지원'을 받던 최중증장애인에게 ‘제도간 형평성’을 이유로 ‘노인장기요양’으로 강제전환시키는 것은 장애인으로서의 특성이 하루 아침에 사라져 ‘비장애노인’이 되는 것처럼 만드는 터무니없는 정책입니다. ‘현대판 고려장’이라고 불리는 만65세 연령제한을 폐지하고 장애인이 자신의 필요에 따라서 ‘활동지원’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온동본부의 온라인 서명은 3일 오후 현재 총 515명이 동참한 상태다. 서명 링크는 https://campaigns.kr/campaigns/208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년 산림바우처 신청하세요 file 관리자 2021.01.13 24
공지 2021년 문화누리카드 자동재충전 안내 file 관리자 2021.01.11 17
공지 2021년 변경되는 기준 중위소득 file 관리자 2020.07.15 83
1016 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 ‘플라워 버킷 챌린지’ 동참 관리자 2020.05.14 0
1015 장애인공단 조종란 이사장, ‘덕분에 챌린지’ 동참 관리자 2020.06.09 0
1014 "근현대 장애인 관련 유물을 찾습니다" 관리자 2020.06.12 0
1013 장애인 폭행사망 장애인시설 ‘경찰 고발’ 관리자 2020.06.15 0
1012 복지부, 시각장애인용 복지서비스 안내서 제작·배포 관리자 2020.06.18 0
1011 '2020 장애인스포츠 중계 방송해설자 양성교육' 개강 관리자 2020.06.22 0
1010 재보궐 사전투표 첫날 “장애인 투표 힘들다” 관리자 2021.04.05 0
1009 에이블뉴스, 언론 최초로 ‘전자점자 서비스’ 관리자 2021.04.05 0
1008 코로나19 백신접종, “청각장애인 소통 어려워” 관리자 2021.04.05 0
1007 복지부, ‘신축건물 경사로 설치 의무화’ 약속 관리자 2021.04.06 0
1006 복시·투렛장애·기면증 장애인 등록 가능 관리자 2021.04.06 0
1005 보리수아래 감성 시집 제6집 “수박 속같이 붉은” 발간 관리자 2021.04.06 0
1004 장애인시설 인권침해 '특수본' 설치 촉구 관리자 2021.04.12 0
1003 장애인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투쟁 경고 관리자 2021.04.12 0
1002 슬기로운 장애인 노년기 생활, ‘부캐가 필요해’ 관리자 2021.04.13 0
1001 CRPS 일상 지옥, 장애인등록 본격 시행 관리자 2021.04.13 0
1000 장애인 차별 철폐, 경기420공투단 출범 관리자 2021.04.13 0
999 장애 유형 아닌 범위 확대, 환영·아쉬움 교차 관리자 2021.04.14 0
998 국립교대 중증장애인 입학 거부 민낯 '분노' 관리자 2021.04.14 0
997 중증장애인 등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10% 지원 관리자 2021.04.14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