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지역생활지원센터 :: http://www.j4c.or.kr

 

 

 

 

제   목  
취업 장애인 53% 사회적 차별 경험했다
[ 2016-08-16 09:56:56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532        
신체 장애인 직업유지 11.4년
직장 차별 많을수록 취업 짧아
직장 내 장애인 인식 개선 절실

장애인에 대한 직장과 사회의 차별이 장애인으로 하여금 어렵게 얻은 직장을 그만두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펴낸 ‘장애인이 지각한 사회적 차별경험이 직업유지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보면 취업한 20세 이상 장애인 1632명을 조사한 결과 직장 내 차별을 많이 겪은 사람일수록 직업유지 기간이 짧았고, 생활만족 수준이 높을수록 직업유지 기간도 길었다.

조사 대상 장애인의 생애 직업유지 기간은 신체장애인이 11.4년, 내부기관장애인이 11.6년이었으나 정신장애인은 5년을 간신히 넘겼다.

설문조사에선 1632명 가운데 53.8%(878명)가 사회적 차별을 경험했고, 20.3%(332명)는 그중에서도 직장 내 차별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사회적 차별은 직장생활, 운전면허 취득, 보험 계약, 의료기관 이용, 정보통신 이용 등 지역사회 밖에서 받는 다양한 유형의 차별을 말한다.

사회적 차별 경험은 여성보다 남성이 2.8배 많았다.

지역 사회 내 차별도 여성보다 남성 장애인이 많이 겪었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남성 장애인의 외부 활동이 더 활발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령별로 보면 한창 사회 활동을 할 시기인 40~50대 장애인이 사회적 차별을 가장 많이 경험했다. 50대 15.6%, 40대 15.3%, 60세 이상 10.0% 순으로 차별을 받았다.

보고서는 “직장 내 승진, 임금, 비장애 동료와의 관계에서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해 결국 안정된 직업 생활을 하지 못하고 중도에 포기하는 사례가 많다”면서 “성폭력·가정폭력 예방교육과 더불어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과 차별예방교육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출처  서울신문


1/2, 총 게시물 : 34
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
복지부, 발달장애인 거점병원 4곳 추가 지정 관리자 2019-06-20 0 10
국내 기술 휠체어 탑승 가능 ‘2층 전기버스’ 관리자 2019-06-04 0 16
7월 적용 장애유형별 중복장애 판정기준 신설 관리자 2019-05-23 0 15
서울대공원, 보행약자 위해 ‘동물원 전동카트 투어’ 운영 관리자 2019-05-14 0 11
장애등급제 폐지 후 특별교통수단 확대 관리자 2019-05-08 0 12
7월부터 장애인활동지원 본인부담금 인하 관리자 2019-05-07 0 11
노화 빠른 장애인, 사망시 평균연령 72세 관리자 2019-05-02 0 12
올해 장애유형별 재난대응 매뉴얼 개발 완료 관리자 2019-04-03 0 20
4월부터 수급자 장애인연금 기초급여 30만원 관리자 2019-04-03 0 24
주민센터에서 장애인 취업지원 서비스 제공 관리자 2019-03-25 0 25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장애인 우선 객실현황 관리자 2019-01-24 0 120
활동지원사 82%, “휴게시간 특례업종 유지” 관리자 2019-01-24 0 53
정부 주도로 '장애인시설 폐쇄' 이끈 스웨덴 관리자 2019-01-23 0 43
전주 덕진수영장에 중증장애인 채용카페 오픈 관리자 2019-01-23 0 37
2019년 새롭게 달라지는 '장애인 정책' 관리자 2019-01-04 0 41
정신건강복지법, 어떻게 바뀌나 관리자 2017-05-29 0 404
중복 해소, 묵자 일치성 높인 점자규정, 11년 만에 개정 관리자 2017-04-11 0 456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천지연폭포 ‘2017 열린관광지’ 선정 관리자 2017-04-05 0 288
취업 장애인 53% 사회적 차별 경험했다 관리자 2016-08-16 0 533
장애인가구, 주거부담 더 커졌다 관리자 2016-06-02 0 486
1   2  
이름 제목 내용